차량

2023년 내구 레이싱 최상위 클래스에 복귀할 페라리의 르망 하이퍼카 디자인 독점 프리뷰

49년 전, 체커 플래그는 1973년 르망 24시 레이스에서 뿐만 아니라 페라리가 출전한 내구 레이싱 최상위 클래스에서도 펄럭였었다.

페라리는 그 해 경주에 3대의 312PB 차량을 출전시켰다. 플랫 12 엔진이 6km의 멀산느(Mulsanne) 직선도로를 최대 320km/h의 속도로 질주할 수 있는, 크고 긴 꼬리가 달린 스포츠 프로토타입이였다.
세 대의 페라리 모두 레이스를 이끌며 경주를 즐겼지만 결국 아르투로 메르사리오(Arturo Merzario)와 카를로스 파세(Carlos Pace)가 운전한 단 한 대의 페라리 만이 349 랩을 질주 후 폴포지션을 차지하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할 수 있었다. 

페라리에게는 결정을 내려야 하는 시간이었다. 20년간 내구 레이스에서 250 LM(르망에서 마지막으로 우승한 페라리), 275 P, 330 P2 및 330 P3등을 포함해 자동차 왕조를 지배했던 페라리는 포뮬러 1에 집중하기 위해 세계 내구 챔피언십의 최상위 클래스 출전을 포기했다. 

2023년 50년 만에 다시 정상급 내구 레이스로 돌아오는 페라리 르망 하이퍼카의 첫 모습

그리고 거의 반세기가 지난 오늘, 2023 FIA 세계 내구 챔피언십에서 경쟁을 펼칠 르망 하이퍼카의 첫번째 세부 제원이 공개됐다. 


75년 간 페라리가 추진해온 레이싱 혁신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이 차량의 스타일적인 특징들은 이전의 페라리 차량을 레퍼런스로 삼았음을 명백히 보여준다. 특히 전면부는 6.5리터 V12 페라리 데이토나 SP3의 전면부와 똑같은 것을 바로 알아차릴 수 있으며, 그 자체가 1960년대의 스포츠 프로토타입과 휠 레이싱의 황금기에 대한 경의를 나타내고 있다. 


르망 하이퍼카는 앞으로 몇 주 동안 첫 번째 개발 테스트를 시작한다. 2023년 르망 24시까지 1년 남짓 남은 가운데, 마지막 참가 시점으로부터 50년이 되는 역사적인 카운트다운이 공식적으로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