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

서울의 대로를 질주하던 로쏘 코르사(Rosso Corsa, 레이싱 레드 컬러)를 본 것을 계기로 페라리에 대한 평생의 열정을 갖게 됐다. 페라리 오너이자 챌린지 레이서인 그는 이제 피날리 몬디알리에서의 우승을 꿈꾸고 있다.
글 제이 박 / 사진 커터건

페라리는 사람들 머릿속에 잔상을 남겨 잊을 수 없게 만드는 무언가가 있다나는 한국 페라리 오너스 클럽 회원(참고로 나는 한국 페라리 오너스 클럽의 회장이다중에서 생애 첫 페라리를 기억 못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나는 평생을 서울에서 살았는데어렸을 적 서울의 한 도로에서 내 옆을 미끄러지듯 지나갔던 로쏘 코르사 페라리 360 모데나를 처음 보았다난 페라리의 아름다운 곡선 뿐만 아니라 황홀한 소리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단숨에 페라리는 내 마음을 앗아갔고언젠가는 저 차를 꼭 가지리라 마음먹었다.

제이 박은 그가 평생을 살아온 도시인 서울의 대로를 질주하던 로쏘 코르사 360 모데나를 본 것을 계기로 페라리에 대한 평생의 열정을 갖게 됐다. 

 10년 전 그 날이 찾아왔다당시 난 나의 첫 페라리로 중고 458 이탈리아를 구입했다이 차와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다차를 구입하기 직전마라넬로를 처음으로 방문했을 때 똑같은 모델을 운전한 경험이 있었다그래서인지 서울에서 시승을 위해 458 이탈리아의 운전대를 잡았을 때마치 운명이 우리를 맺어준 것과 같은 느낌을 받았다

 

458과 나의 첫 데이트는 밤에 이뤄졌고그래서 더 특별했다차가 너무 마음에 들어 고민할 필요도 없이 바로 샀다그 때의 시승은 내 인생에서 가장 흥분되고 잊을 수 없는 경험 중 하나였다.  

 

물론 지금은 다른 모델로 갈아탔지만, 458은 내 마음 속 깊숙이 자리하고 있다게다가아내와 함께 처음 드라이브를 했던 차이기 때문에 더 특별하다우리는 서울에서 남동쪽으로 300km 정도 떨어진 경주의 한 마을로 향했었다아내는 꽤 빠른 속도로 달렸는데당시 운전대를 잡으며 미소 짓던 아내의 얼굴을 잊을 수 없다

제이 박은 SF90 스파이더 이외에도 오너스 클럽 행사나 트랙데이에서 즐기기 위한 페라리 812 GTS를 추가로 주문했다.

지금 아내는 GTC4루쏘 T를 타고 있고거의 매일 그 차를 운전하고 있다나는 한국에 들어온 최초의 488 피스타 필로티를 가지고 있지만 원하는 만큼 자주 타지는 못한다

 

조만간 이런 상황에 변화가 올 것 같다왜냐하면 SF90 스파이더와 812 GTS, 두대의 페라리를 추가로 주문해 두었기 때문이다현재는 오너스 클럽 행사나 트랙데이 때 주로 페라리의 운전대를 잡는다주말에는 아내와 함께 드라이브를 즐기는데 우리는 이를 태극기’ 드라이브라고 부른다아내의 차량은 블루 아부다비내 차는 로쏘 코르사로 태극기의 2가지 색상인 파란색과 빨간색이기 때문이다각자의 차에는 애칭도 붙였는데아내의 차는 루루(Lulu)이고내 차는 롤로(Lolo)

페라리 뉴질랜드에서 아이스 드라이빙을 즐긴 것부터 2019년 마라넬로에서 열린 유니버소 페라리(Universe Ferrari)와 같은 행사에 이르기까지 제이 박의 열정은 그를 전 세계로 이끈다.

아내와 나는 많은 즐거운 행사에 함께 참여했다예를 들어 페라리 뉴질랜드에서 빌린 페라리 GTC4루쏘를 타고 아이스 드라이빙을 즐긴 코르소 필로타(Corso Pilota), 2019년 마라넬로에서 열린 유니버소 페라리(Universo Ferrari) 이 모두는 너무나 소중한 추억들이다.

 

게다가 나는 2019년부터 페라리 챌린지에 참가하고 있다나의 첫 레이스는 2019년 멜버른이었는데폴투윈을 기록했고덕분에 코파 쉘 아마추어에서 코파 쉘 클래스로 올라가게 됐다나의 최종 목표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피날리 몬디알리에서 우승을 하는 것이다이것은 꿈이다그렇지만나의 페라리 스토리처럼언젠가는 이뤄질 꿈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