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SP51은 아름답다. 이 원오프 차량은 812 GTS의 V12 퍼포먼스에 대한 경의를 담았다.
글: 팀 브래들리

세상에 단 하나뿐인 SP51이 대만(Taiwan)에 사는 고객을 위해 맞춤 제작될 예정이다. 그는 페라리의 세계적인 수집가 중 한 명이기도 하다. 


812 GTS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SP51은 프론트 엔진 V12 스파이더로 플라비오 만조니(Flavio Manzoni)가 이끄는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에서 디자인한다.


SP51은 공기역학적 성능 향상을 위해 세밀한 표면가공과 드라이빙 시뮬레이션 그리고 윈드터널 테스트를 거쳤다. 최상의 편안함을 제공하는 실내를 만들고, 영감을 준 812 GTS와 동일한 수준의 청각적 편안함과 바람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SP51의 독특한 리버리는 1955년형 페라리 410 S에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세 겹의 컬러로 이루어졌다

스타일 측면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헤드라이트와 SP51만을 위한 휠이 눈에 띄며, 두 개의 리어 버트레스와 이어지는 스포일러 아래에 테일라이트가 장착됐다.


전설적인 Ferrari 410 S(1955)에서 영감을 받은 파란색과 흰색의 리버리는 매우 특별하다. 차량 앞부터 뒤까지 따라 흐르는 이 스트라이프는 SP51용으로 특별히 개발된 ‘로쏘 파씨오날레(Rosso Passionale)’ 컬러와 환상적인 조합을 이룬다. 


휠 또한 눈에 띈다. 각각의 스포크는 탄소섬유 윙 프로파일과 톤온톤 컬러, 다이아몬드 커팅으로 마감됐다. 탄소섬유는 차량 내·외부에 광범위하게 적용돼 차체 무게를 최소로 유지하게 해준다. 


내부는 파란색과 흰색, 그리고 수놓은 프랜싱 호스를 사용해 외부의 요소들을 재현했다

두 개의 플라잉 버트레스와 탄소섬유 스쿱 사이를 횡단하듯 드라마틱하게 펼쳐지는 탄소섬유 윙은 로드스터에 '타르가(Targa)' 스타일을 더한다. 


원오프 차량 디자인에서 가장 차별적인 곳은 단연 인테리어로, 고객과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완성된다. SP51 외관의 컬러 배치는 차량 내부에서도 이어진다. 센터터널과 시트, 스티어링휠엔 흰색과 파란색 스트라이프가 적용되며, 곳곳에 적용된 탄소섬유와 스티어링휠의 림 하단에 흰색으로 수놓은 ‘도약하는 말(Prancing Horse)’이 매력을 더한다.   


SP51은 마라넬로가 50년 만에 내놓은 V12 프론트 엔진을 가진 드롭 탑 스포츠카의 영혼을 담은 차량으로 짜릿한 오픈에어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몇 달간의 운전 시뮬레이션과 풍동 테스트를 통해 놀라운 공기역학적 차량을 완성시켰다

스타일 면에서는 탄소섬유의 폭넓은 사용과 두 개의 에어벤트를 다이내믹하게 감싸는 트림 등 매끄럽고 부드러운 표면과 디자인 요소를 더해 차량이 강력하면서도 날렵해 보이도록 했다. 


마라넬로의 스페셜 프로젝트팀에서 탄생한 최신 비스포크 차량인 SP51은 페라리의 주문제작 범위가 완벽하게 정점에 이르렀음을 보여준다. SP51은 대만의 오너를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