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

페라리 차체 용접 공장은 최첨단 기술과 장인정신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곳이다.
글: 로스 브라운
영상 편집: 로완 제이콥스

페라리 차체 용접 공장 입구 위에 써 있는 스카글리에티(Scaglietti)라는 이름은 엔초의 가장 가까운 협력자 중 하나인 세르지오 스카글리에티를 영원히 떠올리게 한다엔초는 스카글리에티의 작업장을 1977년에 사들였다.  

 

두 사람은 기술적 진보와 심미적 독창성을 결합하여 GTO, 몬자테스타 로사를 포함한 많은 페라리 아이콘들을 만들었다


그 정신은 차체 용접 공장에도 여전히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이 곳에서는 장인이 가진 기술과 로봇 자동화 사이에 있는 최적의 지점을 끊임없이 모색하고 있다

페라리 차체 용접 구역을 독점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생산 속도는 스카글리에티 시대보다 확실히 빠르다생산라인은 V8(그리고 V6 296 GTB) V12 모델로 나뉘는데 하루에 62대의 차량을 처리한다생산 공정에 관련된 자동화 수준은 실린더 크기에 따라 약간씩 다르지만각 차량은 동일하게 36개의 스테이션을 통과하고 각 단계마다 16분이 소요된다

 

차체 용접 공장의 주요 3단계는 라스트라투라(Lastratura), 페라투라(Ferratura), 리비지오네(Revisione)로 알려져 있다첫 번째 단계는 기본 섀시를 적용측면 패널과 루프의 구조 부품을 용접하는 것이다두 번째 단계는 도어 및 프론트 후드와 같은 부품을 추가하기 전에 표면을 세척하고 용접하는 작업으로 시작한다세 번째 단계는 최종 품질 관리로세차 후 특수 조명 아래에서 차량 내구성을 검사하고(일부 모델의 경우 도어와 사이드 패널 사이에 3.5mm 간격만 허용), 용접 후 차량 표면을 점검한다

 

조립 라인의 모든 차량은 이 세 단계를 통과해야 하지만, V8 V12 공정 사이엔 한 가지 큰 차이가 있다로봇 네 개가 있는 OP40 구역이 그것이다. V8 모델의 경우두 층에서 작동하는 로봇에 의해 모든 후면 패널 조립이 이뤄지며 섀시에 맞는 올바른 부품을 찾은 후 용접을 하게 된다.

 

반면 V12 용접 공정엔 자동화가 없다전문가가 직접 작업을 진행하며여타 작업장에서 하는 용접과는 다른정밀하고도 고도로 섬세한 기술을 필요로 한다이 공정의 목적은용접 후 두 개의 조각이 합쳐지는 것이라기보다는 차체 자체가 하나의 완성된 형태가 되도록 하는데 있다

 

이러한 수작업은 수 세대에 걸쳐 전해져 내려온 차체 용접에 대한 장인의 헌신을 보여주고 있다스카글리에티 시대엔 장인이 내는 망치와 메탈 프레스 소리가 또 다른 페라리 아이콘의 탄생을 상징하는 것이었다차이를 만드는 것은 로봇이 아닌사람의 손이 만들어 내는 정교한 미학이다

07 aprile, 2022